푸르덴셜생명의 보험상품을 만나보세요.

본문 바로가기
Main Content 푸르덴셜 푸르덴셜
노후준비! 지금 알고 있는 것을 그 때도 알았더라면
인생 2막, 이렇게 준비해도 절반은 성공
내 노후 행복 결정짓는 3요소 짚어보기
시니어 이력서 작성TIP
은퇴 전 노후준비, 이것만은 꼭 체크해보세요!
은퇴 1세대가 가지는 고민
성공적인 노후 설계의 시작, 은퇴자산에 달러를 담다
은퇴 후 찾아오는 노후생활! 얼마나 준비해야 할까?
노후를 위한 효율적인 자산배분,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화려한 싱글, 노후도 지금처럼 화려할 수 있을까?
2019 성공적인 노후 준비 가이드 2
나의 아름다운 노후에게 Dear. My Beautiful Senior
액티브 시니어, 은퇴 레드존 극복은 어떻게?
"은퇴 설계의 결정적 시기! 은퇴 레드존을 아세요?"
2019 성공적인 노후 준비 가이드 1
노후 준비, 늦었다고 포기하지 말고 지금 시작하세요
비혼족, 노후 How?
노후를 준비하기 가장 좋은 때, 지금
노후 준비의 새로운 패러다임, 디큐뮬레이션 전략
라이프 스타일에 따른 노후 필요생활비 가이드
은퇴 준비 불안하다면, 지금 은퇴 수첩을 써야할 때
은퇴 후의 삶을 결정하는 레드존에서 필요한 준비
적극적인 노후 자금 마련, 변액연금보험의 장점 활용하기
우리나라 고령층 인구 실태와 은퇴 준비 현황
경험생명표 적용 시점에 따라 평생 연금액이 달라진다?
마흔, 나만의 금융 스타일을 알아야 할 때
호모 헌드레드 시대, 부자들의 노후관리 전략
일하는 노인들의 나라_연금보험이 필요한 이유
은퇴준비에도 골든타임이 있다?! 50대가 주목해야 할 은퇴 준비
"내 연금은 달러로 받겠습니다." - 달러 연금보험 시대
전업주부도 연금 받고싶다
효자보다 연금보험
30년 일하고 30년 즐겨야 할 은퇴 라이프
연금 리모델링
은퇴 아닌 반퇴시대, 나는 괜찮을까?
세대분리형 아파트, 은퇴 후 재테크 수단 될까?
행복한 노후를 결정하는 ‘은퇴감성지수(REQ)’ 알아보기!
사회생활 시작 = 본격 노후 준비의 시작!
알아두면 쓸데 있는 은퇴 잡학사전
은퇴 준비, 이제 달러로 하자!
노벨경제학상 받은 ‘행동경제학’으로 살펴보는 노후준비법
당신은 ‘은퇴 레드존’에 있나요?
노후준비! 지금 알고 있는 것을 그 때도 알았더라면
2019년에 알았던 것을 1999년에 알았더라면! 강산도 변하게 할 10년입니다. 20년이면 더 많은 것이 바뀌게 되죠.
20년 전 과거와 지금의 시대상을 통해 앞으로의 노후준비는 어떤 시각으로 접근해야 할 지 한번쯤 생각해보는 시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노후준비! 지금 알고 있는 것을 그 때도 알았더라면
<h3>2019년에 알았던 것을 1999년에 알았더라면.</h3>
강산도 변하게 할 10년입니다. 20년이면 더 많은 것이 바뀌게 되죠. 20년 전 과거와 지금의 시대상을 통해 앞으로의 노후준비는 어떤 시각으로 접근해야 할 지 한번쯤 생각해보는 시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1999 VS 2019.<br />
약 7년 더 오래 사는 2019년.<br />
기대여명 추이. 1999년 75.5세. 20년후 2019년 82.4세. 출처는 통계청.<br />
늘어난 수명만큼 충분하고 든든하게 준비해야 합니다.
2000 VS 2017.<br />
4.6배 높아진 노인진료비.<br />
65세 이상 연간 1인당 노인 진료비. 2000년 91만원. 17년후 2017년 425만원. 출처는 국민건강보험공단.<br />
예전보다 오래 살아가는 만큼 아픈 날도 더 많아질 수 있습니다.
1998 VS 2018.<br />
개인연금이 필요한 시대로.<br />
국민연금 소득대체율. 1998년 60퍼센트. 20년 후 2018년 45퍼센트. 출처는 국민건강보험공단. 소득대체율은 생애 평균 소득대비 연금액.<br />
이전만큼 충분하지 않은 국민연금, 추가적인 대책이 필요합니다.
그렇다면 2039년은 어떻게 바뀔까요?<br />
많은 사람들이 예상하기도 하지만 또한 아무도 확답할 수 없는 내일, 하지만 미리미리 준비하고 대비한다면 내일에 대한 불안은 점차 줄어들지 않을까요?

2019-09-27
글·그림 - 이다커뮤니케이션즈
※ 본 원고의 내용은 푸르덴셜생명의 공식 의견과 다를 수 있으며 무단 전재 및 임의 발췌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