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udential Korea

본문 바로가기
Main Content 푸르덴셜 푸르덴셜
걷고 있는 노부부의 뒷모습

100세 시대, 조심해야 할 3대 노인 질환과 예방법!

2016년, 한국인의 평균 수명은 남성 78세, 여성 85세를 기록했습니다. ‘100세 시대’가 코앞으로 다가온 지금, 과거와는 비교할 수 없는 정도로 긴 노후를 건강하고 즐겁게 보내려면 예전보다 훨씬 더 큰 노력이 필요한 것이 사실입니다. 단순히 ‘오래 사는 것(living longer)’보다 ‘건강하게 잘 사는 것(living well)’을 더 생각해야 할 때입니다. 길어진 노후를 행복하게 보내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건강을 유지하는 것이 필수인데요. 우리가 꼭 알아야 할 3대 노인 질환과 예방법, 그에 맞는 보험 준비법까지 알아보겠습니다.

 
늙은 남성이 침대에 앉아 머리를 싸매는 모습

1. 국내 사망원인 1위, ‘뇌졸중’!

암, 심장질환과 함께 국내 3대 사망원인으로 꼽히는 뇌졸중. 연간 약 10만 명의 뇌졸중 환자가 발생하며, 이는 대략 5분에 1명꼴 수준인데요. 뇌졸중은 나이가 많거나 고혈압이나 당뇨 등의 질환을 가지고 있다면 발생률이 높아지는 질병이기 때문에 고령화가 빨라지고 있는 국내에서는 뇌졸중 환자 역시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습니다. 치료기술이 발달하면서 사망률이 감소하고 있지만, 한번 발생하면 장애 등 심각한 후유증을 남기는 경우가 많아 노후에 가장 경계해야 할 질병 중 하나로 꼽힙니다.

뇌졸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관련 질환인 고혈압이나 당뇨병, 고지혈증 등 성인병을 관리해야 합니다. 가장 기초적인 관리법은 인스턴트 식품을 줄이고 싱겁게 먹는 습관을 들이는 것입니다. 달걀 노른자나 오징어 등 콜레스테롤이 가득 들어있는 음식도 줄이는 것이 좋습니다. 뇌졸중은 발생 직후 ‘골든타임’이 중요한 질병이기 때문에 증상 및 대처법을 잘 알고 있는 것도 중요한데요. ‘한쪽 얼굴에 안면 떨림과 마비 증세(Face)’, ‘팔다리에 힘이 없고 감각이 무뎌지는 증세(Arm)’, ‘언어를 반복하기 어려워하는 증세(Speech)’가 발생할 경우 ‘골든타임인 4~6시간(Time)’ 내에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줄여서 ‘FAST’라고 외워두면 기억하기 쉽습니다.

 
한쪽 가슴을 잡고 아파하는 사람

2. 노후 돌연사의 주범, ‘부정맥’!

가전제품에 전기가 필요하듯 우리 몸에도 전기가 필요합니다. 몸속 심장 근육 세포에도 전기 자극이 적절하게 가해져야 심장이 제대로 뛰는데요. 부정맥은 전기 자극이 심장에 제대로 전달되지 않아 심장박동이 정상적인 리듬을 잃고 흐트러지고 지나치게 빨라지거나 느려지는 것을 말합니다. 70세 이후부터 급증하는데 증상을 알아채기가 어려워서 발생률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질환이며, 전체 돌연사의 90%를 차지할 정도로 ‘돌연사의 주범’이기도 합니다.

부정맥은 발생하기 전 예방을 위해서도, 발생 후 치료를 위해서도 생활방식을 개선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데요. 카페인과 알코올의 섭취를 줄이고, 담배는 끊는 것이 좋으며, 적정 체중과 허리둘레를 유지해야 합니다. 걷기나 달리기, 수영 등 유산소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스트레스를 많이 받거나 흥분을 자주 하는 경우 심장 박동이 빨라져 혈액순환에 문제가 생길 수 있으므로 가능한 한 느긋하고 차분한 생활습관을 갖는 것이 좋습니다.

 
무릎을 손으로 짚고 있는 사람

3. 노후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만성질환, ‘관절염’!

활기찬 노후 생활을 위해서 꼭 예방해야 할 질환 중 하나인 관절염! 특히 무릎 부위에 발생하는 퇴행성 관절염은 65세 이상 노령층에서 앓고 있는 3대 만성질환으로 꼽힙니다. 퇴행성 관절염이란 관절을 보호하고 있는 연골이 점진적으로 손상되거나 관절을 이루는 뼈와 인대 등에 손상이 발생하는 것을 말하는데요. 무릎은 하중을 많이 받는 부위기 때문에 다른 부위보다 퇴행성 관절염이 발생하기 쉽습니다. 한번 발병하면 통증이 심각해서 삶의 질을 떨어뜨리기 쉽고, 완치할 수 없는 만성질환이기 때문에 평소 꾸준한 관리가 필요합니다.

운동을 하면 관절염이 악화된다는 속설과 달리 오히려 운동은 관절염 예방을 위해 꼭 필요한데요. 걷기나 자전거 타기, 수영 등의 적절한 운동은 몸의 근육량을 늘려 관절에 가해지는 부담을 분산시켜주기 때문입니다. 쪼그려 앉거나 다리를 꼬고 앉는 등의 자세를 피하고 올바른 자세를 유지하려고 노력하는 것도 좋은 예방법입니다. 햇볕을 쬐면 비타민D가 생성되어 근육이나 뼈로 가는 단백질의 양을 늘려서 관절을 보호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기 때문에 날씨가 춥더라도 하루 20분 정도 야외에서 햇볕을 쬐어 주는 것이 좋습니다.

 
할머니의 손을 잡은 아이의 손

그렇다면, 100세 시대 건강보험은 어떻게 해야 좋을까?

질병이 발생했을 때 적절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보험을 준비해두는 것 역시 중요합니다. 평균수명이 길어진 만큼 건강보험도 더욱 실용적이고 합리적으로 설계해야 하는데요. 특히 청소년기에서 노년기까지 각 세대별로 자주 발생하는 질병을 제대로 보장해주는 보험이 있다면, 갑작스러운 질병 진단이나 수술 등 건강 문제가 발생했을 때 큰 도움이 됩니다. 뿐만 아니라 100세 시대에 발맞춰 은퇴 이후 의료비 부담이 높아지는 노년에 보장이 더욱 강화되는 보험은 노후의 든든한 지원군이 되어줄 것입니다. 올바른 생활습관과 든든한 보험으로 푸르덴셜생명과 함께 건강하고 즐거운 100세 인생을 준비해보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