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udential Korea

본문 바로가기
Main Content 푸르덴셜 푸르덴셜
신문을 보며 컵을 쥐고있는 남성

한 가정의 가장이 된다는 것은 의미 있는 만큼, 경제적으로 많은 부담을 짊어지게 되는 일이기도 합니다.

가족들의 생활비를 부담하다 보니 나를 위한 소비는 점차 사라져가고, 40-50대 중장년층으로 접어들면 기본 생활비나 양육비만으로도 빠듯한 재정상태가 되죠. 이들에게 만일의 상황을 대비해 필요한 목돈 준비는, 그 중요성을 알지만 선뜻 시작하지 못하는 어려운 숙제와도 같습니다.

나를 위한 투자는 고사하고, 가족들의 생활비와 노후 걱정 만으로도 벅찬 서러운 나이, 하지만 등한시할 수 없는 가족의 미래를 위한 준비까지. 이들에게 부담은 줄이며 미래를 대비할 수 있는 방법은 없는 걸까요?

 
여행가방 위에 놓여있는 와이셔츠

주변을 둘러보면 평균적인 40-50대의 삶을 관찰할 수 있습니다. 직장인이라면 은퇴를 준비할 시기이고 아직 자녀의 양육이 끝나지 않은 시기지요. 아마도 주택마련자금을 대출받아 상환하고 있을 시기이기도 합니다. 여러모로 아직 돈 들어갈 곳은 많고 한창 일해야 할 나이입니다.

이런 시기에 가계를 책임지는 중장년층 가장의 사망은 가족 전체에 큰 위기가 됩니다. 2016년 기준 도시 근로자 가구의 월평균 지출액 264만 원, 자녀 1명의 대학교육에까지 필요한 9,000만 원에서 3억 1400만 원(사교육비 포함)의 교육비용, 주택대출 상환에 필요한 자금 등은 당장에 가족의 생활과 교육을 어렵게 합니다. 그래서 많은 가장들이 예기치 못한 위험에 대비해 종신보험을 준비하지만 40대를 훌쩍 넘겨 이를 준비하기엔 늦은 감이 있어 포기합니다. 하지만 늦었다고 준비를 포기할 순 없습니다.

 

한창 일할 나이라면 종신보험에 가입하는 게 수월합니다. 경제활동이 왕성해 보험료 지출 부담이 적고 장기납입이 가능해 보험료도 낮기 때문이지요. 하지만 중장년층에 접어들면 같은 보장성보험이라도 과거와 비교해 더 높은 보험료를 부담해야 합니다. 그러니 막상 노후와 가족을 염려해 보장성보험에 가입하려 해도 선택의 폭이 넓지 않은 게 사실입니다.

사망보장이 충분하지 않은 것도 고민입니다. 가장의 부재 후 한 가족이 월평균 264만 원을 지출한다고 했을 때 자녀가 자립할 10년 정도의 기간 동안 약 3억 원이 넘는 생활비가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부족한 사망보장금은 위기에 처한 가족에게 든든한 울타리가 되기엔 역부족입니다.

 
탁자위에 놓어있는 파일과 문구류

최근 출시된 저해지환급형 종신보험은 뒤늦게 종신보험을 준비하는 장년층에 훌륭한 대안이 될 수 있습니다. 저해지환급형 종신보험은 보험료를 납입하는 도중 중도해지할 경우 해지환급금이 표준형에 비교해 낮지만, 납입기간 동안 표준형 보장성보험보다 적은 보험료로 설계되어 있습니다. 따라서 뒤늦게 종신보험을 준비하는 중장년이라면 지출 부담을 줄일 수 있다는 이점이 있습니다.

또한 납입기간을 고려하면 뒤늦게라도 가장이나 가입자의 사망 후 가족의 미래를 준비할 수 있다는 점에서 안심이 되고, 매달 납입할 보험료 부담을 줄이면서도 보험에 가입할 수 있으니 보장의 가치는 더 큰 셈입니다.

또한 저해지환급형 보장성보험은 기존의 표준형 보장성보험과 마찬가지 혜택도 누릴 수 있습니다. 의료특약에 따라 진단비, 수술비, 입원비 등을 보장받을 수 있으며, 이 외에도 다양한 특약을 활용하여 진단비, 수술비 등의 병원비를 마련하거나 연금 혹은 자녀 결혼을 위한 목적자금까지 설계가 가능하죠.

 
바다를 향해 서있는 한 가족

늦었다고 생각할 때가 가장 빠른 때라는 말이 있지요. 보장성보험 준비도 마찬가지입니다. 긴 인생에서 늦은 때란 없으니까요. 뒤늦게 한숨 돌리고 가족을 위한 종신보험을 준비하고 싶은 40-50대라면 부담은 줄이고 보장은 더 큰 저해지환급형 종신보험이 충분한 준비가 될 수 있습니다.

저해지환급형 종신보험은 종신보험 본래의 목적에 더해 다양한 특약을 선택함으로써 필요한 보장금액을 늘릴 수 있어 더 든든한 준비가 가능하고, 높은 예정이율 덕분에 낮은 보험료에도 불구하고 더 높은 보장금액을 받을 수 있습니다.

바쁘게 달리다가 이제 잠깐 앞뒤 돌아볼 여유가 생겼다면, 예기치 못한 가장의 부재 후 가족의 미래가 걱정된다면, 지금 준비를 시작해도 늦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