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udential Korea

본문 바로가기
Main Content 푸르덴셜 푸르덴셜
노트북을 보며 즐거워 하는 가족

‘불의의 사고로 내가 세상을 떠나게 된다면 남은 가족들은 어떻게 하지?’ 라는 생각에 심장이 철렁했던 적이 있으신가요? 실제로 아무런 준비가 되지 않은 상태에서 가장이 갑작스럽게 사망한다면 남은 가족들은 정신적인 슬픔뿐 아니라 커다란 경제적인 고통도 감당해야 합니다. 가족의 생계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치기 때문에 가장은 건강 역시 자신만의 것이 아니게 되는데요. 인생에서 닥칠 수 있는 여러 위험으로부터 우리 가족을 지키기 위해 가장은 어떻게 대비해야 할까요?

 
가족이 형상화된 장식물이 놓여져 있는 모습

노후나 은퇴 대비에 비해 사망 이후 남겨진 가족들을 위한 사망 보장은 생각하지 못하는 분들이 많은데요. 상속자산이 많더라도 비수익성 부동산만 가지고 있다면, 상속 재원을 마련하지 못해서 유족들이 부동산을 헐값에 처분해야 하는 경우도 생깁니다. 먼 미래만을 생각하며 연대보증을 선 회사 대표가 사망하면서 유족들이 회사 부채를 짊어진 사례도 있습니다. 이 때문에 가장에게 예측하지 못했던 위험이 발생했을 때 가족이 받을 수 있는 현금화된 ‘보장자산’과 이를 잘 축적할 수 있도록 보장계획을 미리 준비해두는 것이 중요합니다.

 
컨설턴트가 고객과 상담하는 모습

나의 상황에 가장 잘 맞는 보장계획은?

그렇다고 무턱대고 친한 지인의 보장계획을 따라 하는 것은 위험합니다. 개개인의 상황이 모두 다르며, 따라서 필요한 보장계획 역시 다르기 때문입니다. 배우자가 직업을 가지고 있는지, 자녀는 몇 명이며 나이는 몇인지, 현재 수입은 얼마이며 부채는 얼마나 남았는지 등 경제적 환경에 따라 세밀하게 준비하는 것이 현명합니다. 사망 시기에 따라 필요한 보장금액이 다르다는 점 역시 고려해야 합니다. 최근 보장상품들은 옵션이 다양한 만큼 혼자서 고민하거나 주변 사람에게 조언을 구하기보다는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체계적으로 접근하는 것이 좋습니다.

 
동전 위에 우산 모양의 그림이 그려져 있는 모습

의학적 사망뿐 아니라 경제적 사망 대비 역시 필요!

불의의 사고로부터 천만다행으로 살아남았다고 해도 중증장애나 간병 상태 등 경제적인 활동이 불가능한 상황에 처해질 수도 있다는 사실 역시 고려해야 합니다. ‘중병에 효자 없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간병 상황이 길어진다면 사랑하는 가족일지라도 원망의 대상이 되기 십상인데요. 특히 가장의 경제 활동이 어려워져서 재정적인 어려움이 더해진다면 가족 모두가 고통받게 되기 쉽습니다. 이러한 상황까지 대비한 보장계획을 세워둔다면 힘든 상황에서 무엇보다 커다란 힘이 되어줄 것입니다.

 
공원에서 아이를 안고 누워,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아버지

가장의 짐을 덜어주는 든든한 보장

최악의 시나리오에 대한 대비책으로 반드시 마련해두어야 하는 보장자산. 하지만 단순히 금액을 쌓아놓기보다는 가족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상품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예를 들어 남겨진 가족들이 양육비와 생활비 등으로 쓸 수 있도록 매월 월급처럼 보험금을 지급하는 가족수입특약 등을 활용하면 가족들의 안정적인 생활을 지킬 수 있습니다. 또한, 사망보험금을 연금으로 전환하여 노후자금을 확보하는 것도 든든한 노후 대책이 될 수 있습니다. 최근엔 고객의 필요에 따라 원하는 비율만큼 연금으로 전환할 수 있는 상품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렇듯 잘 마련된 보장자산은 가족들을 위한 가장의 책임감이면서 동시에 가장의 무거운 짐을 덜어주는 든든한 울타리가 되어줄 것입니다. 가족을 지키는 든든한 보험. 푸르덴셜생명과 함께 설계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