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르덴셜생명의 보험상품을 만나보세요.

본문 바로가기
Main Content 푸르덴셜 푸르덴셜

투자는 수익을 기대하며 위험을 감수하는 것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감수할 수 있는, 또 감내하고 싶은 위험의 정도는 모두 다릅니다. 어떤 사람은 매우 큰 위험에 도전하기도 하지만, 또 어떤 사람은 아주 작은 위험만 감수하려 합니다.

사실 큰 위험 보단 이익이란 키워드와 스토리가 눈에 더 잘 보일 뿐, 위험을 선호하는 투자자보다 그렇지 않은 투자자가 훨씬 많습니다. 그럼, 투자에 있어 '안정'을 선호하는 사람들을 위한 재테크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안정적인 자산 확보가 필요할 때

위험성이 낮은 금융상품들을 활용하라

주로 채무불이행의 위험이 없는 자산을 안정적인 자산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달러와 금이 가장 대표적입니다. 달러는 미국 재무부와 연방준비은행의 규제와 감독 아래 있으며, 이 두 기관은 전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기관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금은 오랜 기간 동안 정부, 기업, 일반인 모두가 보유하고자 하는 가치 저장 수단이었으며, 이 때문에 금의 가치는 꽤 안정적으로 유지됩니다. 금에는 원자재로서의 상업적 가치도 포함됩니다.

우리는 달러나 금을 보유함으로써 이 자산에 투자할 수 있습니다. 달러 혹은 금 ETF나 펀드 등 관련 금융상품은 달러나 금을 직접 매매 하는 데에 들이는 수고를 덜어주고, 아주 작은 단위까지 투자할 수 있는 편의를 제공합니다. 경제의 불확실성에 대응하기에 적합한 자산의 경우, 여러 위기 신호가 등장할 때마다 해당 자산에 대한 수요와 가치는 올라가기 마련입니다.

 
'안정'을 선호한다면 이런 재테크

상대적으로 굉장히 낮은 수준의 위험을 지닌 투자대상도 여럿입니다. 파킹통장이나 CMA통장 등이 대표적이죠.

파킹통장은 주차장에 차를 주차하듯 짧은 기간 돈을 넣어두고 원할 땐 출금할 수 있는 입출금식 통장입니다. 일정 요건이 충족되면 하루만 맡겨도 정기예금 수준의 이자가 발생하죠. 현재 일반 수시입출금 통장보다 높은 1%대 초반의 이자가 책정되어 있습니다. 카카오뱅크, 케이뱅크 등 인터넷 전문 은행뿐 아니라 시중은행과 저축은행도 이 파킹통장 상품을 내놓았습니다.

비상금 관리를 위한 상품으로 인기를 끄는 것 중 하나가 바로 CMA통장입니다. 이 통장은 증권사 투자 기능과 일반 통장 수시입출금 기능이 합쳐진 상품입니다. 그래서 증권사에서만 가입할 수 있죠. 파킹통장과 마찬가지로 하루 단위로 이자가 붙습니다. 고객이 예치한 돈은 자동으로 MMF나 RP 등에 투자됩니다.

 

MMF는 머니마켓펀드(Money Market Fund)를 뜻합니다. 단기금융상품에 집중적으로 투자해 단기 실세금리의 등락이 펀드 수익률에 바로 반영될 수 있도록 한 초단기공사채형 상품입니다. RP는 환매조건부 채권(Repurchase agreement)으로, 일정 기간이 지난 후 다시 매입하는 조건으로 채권을 매도함으로써 투자자가 단기자금을 조달하는 금융거래방식 중 하나입니다.

 
불안정한 경제, '확실성'을 더하세요

장기투자 + 안정성 = 연금보험상품

좀 더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재테크 방법은 없을까요?

보험은 위험을 분산하고 미래의 불확실성을 줄이는 대표적인 금융상품입니다. 특히 연금보험은 '미래의 안정'을 선호하는 사람들이 들여다보아야 할 상품입니다. 보험수익자의 종신 또는 일정 기간, 해마다 일정 금액을 지불할 것을 약속하는 연금보험은 미래의 안정적인 현금 흐름을 만들어냅니다.

 

연금보험에 달러를 더하면 어떨까요?

달러연금보험은 '달러'를 매개체로 합니다. 아무래도 우리나라 사람들은 원화를 기준으로 자산을 보유하고 있는데, 연금보험을 달러 기준으로 가입함으로써 '계란을 한 바구니에 담는' 위험을 분산할 수 있습니다.

세 가지 측면에서 달러연금보험은 안정을 선호하는 사람에게 은퇴 자산 마련을 위한 최선책이 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고정된 소득을 달러로 수령 가능하여 포트폴리오의 변동성을 낮춥니다. 둘째, 불안정한 경제 상황에 크게 동요되지 않습니다. 셋째, 본인의 상황에 맞춰 유연하게 자금을 운용할 수 있습니다.

 

현금은 결코 '가장' 안전하지 않다

보통 현금으로 쟁여놓는 게 가장 안전하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화폐는 계속 발행됩니다. 즉, '수익률 제로'라는 것은 가치가 낮아진다는 의미입니다. 앞으로 소득 증가로 인해 소비가 확대되면 현재의 물가 상승 속도는 더 가파르게 진행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물가가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인플레이션 현상은 화폐 가치를 하락 시키는 주요 리스크가 됩니다. 뿐만 아니리 우리나라 돈 자체의 가치도 변동합니다. 한국 경제 상황이 악화되면 원화 가치도 하락하죠. 인플레이션과 화폐 가치 하락을 대비하는 포트폴리오 구축이 필요한 때입니다.

재테크란 자산을 어떻게 분산할 것이며, 또 그것의 비중을 경제 상황에 맞춰 어떻게 바꿀 것이냐의 문제입니다. 그 테크닉의 시작은 자신의 위험과 수익에 대한 성향을 파악하는 것입니다. 자신의 성향에 맞는 수단을 분별해 내 탄탄한 미래를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글 - 온유

※ 본 원고의 내용은 푸르덴셜생명의 공식 의견과 다를 수 있으며 무단 전재 및 임의발췌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