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르덴셜생명의 보험상품을 만나보세요.

본문 바로가기
Main Content 푸르덴셜 푸르덴셜

이 글의 핵심 포인트

· 생명보험의 역사와 가치
· 푸르덴셜생명의 설립 이념과 앞으로의 약속

 
생명보험의 시작

생명보험의 시작

보험의 개념은 고대시대부터 있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인류가 집단으로 살기 시작하면서, 누군가 큰 어려움이 생겼을 때 서로 돕고자 하는 선의(善意)가 그 시작점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삼한시대 때 '계'나 고려시대 때 '보'와 같은 상호부조의 개념이 있었습니다. 실질적으로 근대적인 생명보험이 시작되었다고 말하는 시기는 17~18세기부터입니다. 과거에는 금융에 대한 인식이나 기술이 없었지만, 이때부터 보험 금융에 대한 체계가 잡혔다고 볼 수 있는 것이죠.

이처럼 생명보험은 인간 사회에서 발생할 수 있는 큰 어려움을 구성원의 협력으로 해결하고자 했던 공동의 선에서 출발한 금융상품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140년 신뢰의 역사, 푸르덴셜

140년 신뢰의 역사, 푸르덴셜

푸르덴셜생명 또한 이런 생명보험의 인류애적 가치를 기반으로 설립되었습니다. 한국 푸르덴셜생명의 모회사인 푸르덴셜파이낸셜은 1875년 미국에서 존 F. 드라이든에 의해 설립되었는데, 당시 미국은 경제공황 때문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었습니다. 드라이든은 '사회의 기반이 되는 가족사랑과 인간사랑의 원리를 실현한다'라는 이념으로, 일주일에 3센트만으로 보장받을 수 있는 생명보험상품을 만들어 많은 사람들이 가입할 수 있게 했습니다.

오랜 세월이 흘렀지만 140년이 넘는 기간 동안 푸르덴셜 그룹은 설립 이념인 '가족사랑, 인간사랑'의 정신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한국 푸르덴셜생명은 이 소중한 가치를 이어받아 1989년 설립되었습니다.

보험전문가인 라이프플래너 개념과 선진 금융 기술을 도입하여, 지난 30년간 생명보험의 가치와 '가족사랑, 인간사랑'의 이념을 전파하며 성장해왔으며, 그 결과 최근 9년간 금융소비자연맹이 선정한 '좋은 생명보험사' 1위에 연속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2010~2018년).

 
보험의 진정한 의미와 푸르덴셜생명의 약속

보험의 진정한 의미와 푸르덴셜생명의 약속

앞에서 보신 것처럼, 생명보험이라는 금융상품의 중심에는 '사람'이 있습니다. 단순히 재산을 지키고 불리는 것을 넘어, 우리의 삶과 가족에 대한 사랑을 지키기 위해 존재하는 것이죠. 그렇기 때문에 생명보험은 단순한 금융상품이 아닌, 가족과 인간에 대한 사랑의 실천이자 미래를 위한 든든한 약속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지난 30년간, 한국 푸르덴셜생명은 이러한 생명보험의 가치를 기반으로, 고객의 삶을 지키며 성장해왔습니다. 앞으로도 변화하는 시대 속에서 고객의 삶을 제대로 지키기 위해 발전과 성장을 멈추지 않고, 동시에 변하지 않는 소중한 가치를 굳건히 지켜 나갈 수 있는 믿음직한 인생의 동반자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준법감시인확인필-SM-1906008-3